•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닫힘
정형외과소개진료시간지점안내공지사항온라인상담

언론보도

[언론보도] 요통으로 내원하였으나, 원인은 대퇴 고관절 충돌증후군?

요통으로 내원하였으나, 원인은 대퇴 고관절 충돌증후군?

[문화뉴스]요추, 골반, 천장관절, 고관절 등은 항상 상호 유기적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한 관절의 병변이 다른 관절의 병변을 일으키는 경우가 흔하다. 요통을 주소로 내원한 환자 중에서 고관절의 병변이 함께 있는 경우도 흔히 볼 수 있으며, 이는 고관절 병변에 의한 장요근의 긴장이나 고관절의 운동범위가 제한된 경우 요추관절에서 그만큼 움직임이 많아지면서 이런 경과를 일으킬 수 있다.
 

close

고관절의 병변은 무혈성 괴사, 선천적으로 대퇴와 골반비구간의 이상으로 생기는 경우도 있지만 다리를 꼬고 앉거나 바닥에서 양반다리로 생활하거나 다리길이의 차이, 무리한 요가 동작 등으로도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보통 증상은 사타구니부위의 통증을 주소로 내원하지만 요통으로 내원하는 경우도 있어 요통 진단 시 고관절도 함께 진찰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 압구정 스마일신경외과 장태식 대표원장 
< 사진제공 : 압구정 스마일신경외과 >
 

이러한 경우, 일반적으로 방사선 촬영, 초음파 검사, MRI 등으로 진단하며, 고관절 외에도 대퇴전자의 힘줄염이나 대퇴직근, 슬괵근의 힘줄염 등도 요통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으므로 함께 진찰 및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또한 요추와 천장관절, 골반, 고관절 등은 해부학적으로 통증의 원인이 되는 구조가 많고 신경압박에 의한 신경증상과 관절통, 힘줄염 등 연부조직 통증, 상호 연결된 관절이므로 한 관절의 기능이상이 다른 관절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함께 검사가 필요하다.  
 

이처럼 가벼운 요통이라도 다른 병변이 함께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통해 본인의 상태를 먼저 파악한 후 치료해야하며, 증상이 악화되기 전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또한 개인마다 통증의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치료 시 자신에게 적합한 치료법으로 치료해야 정확한 교정이 가능하다. 
 

압구정에 위치한 스마일신경외과 장태식 대표원장은 "요통은 디스크뿐만 아니라 요추관절 주변의 여러 부위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지만, 천정관절이나 고관절 등 이웃관절의 기능 이상으로 발병될 수도 있으므로 전반적이고 통합적인 진찰 및 치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도움말]장태식(스마일신경외과 대표원장) 

기사 원문 : http://www.munhwa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57035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스마일신경외과

등록일2017-05-25

조회수24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