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닫힘
정형외과소개진료시간지점안내공지사항온라인상담

언론보도

[언론보도] 반복되는 만성 요통, 천장관절증후군 의심해봐야

반복되는 만성 요통, 천장관절증후군 의심해봐야

최근 직장인 박 씨(42, 남)는 계속되는 허리 통증으로 인해 불편함을 호소하면서도 직업 특성 상 오래 앉아서 근무하기 때문이라고 단순하게 판단해 계속 방치했다. 하지만 허리뿐만 아니라 이유 없이 골반까지 통증이 이어지면서 제대로 걷기도 힘들어져 신경외과를 찾은 결과, ‘천장관절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

천장관절이란 골반과 척추를 연결하는 엉치뼈와 엉덩뼈 사이에 있는 관절을 말하며, 이러한 천장관절과 척추후방관절 이상이 생기면 만성요통과 연관통 등의 통증이 발생하는데 이 질환을 ‘천장관절증후군’이라고 한다.

▲(사진제공 : 압구정 스마일신경외과)

천장관절증후군의 원인으로는 휜 다리, 오자다리, 하지부동 등의 구조적인 문제와 다리를 꼬아 앉는 등의 평소 잘못된 생활자세, 근육이나 골반에 외상을 입은 경우, 척추에 무리가 되는 운동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발병되며, 체중증가나 척추측만증, 관절염 등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대부분의 천장관절증후군 환자들은 허리 통증이나 천장관절 주변 통증을 호소하며 굽히거나 펴는 동작이 힘든 것이 주요 증상이다. 또한 심한 경우에는 사타구니, 대전자부(고관절부의 튀어나온 부분), 대퇴부 뒤쪽을 지나 종아리까지도 통증이 이어질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는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를 병행하면서 증식치료, 관절 내 주사, 신경차단술 등을 통해 통증치료와 척추와 골반의 균형을 찾아야하며, 운동치료 및 보행교정 등을 통해 해당 부위 관절 주변의 인대와 근육을 강화해야 한다.

압구정 스마일 신경외과 장태식 대표원장은 “많은 이들이 박 씨의 경우처럼 허리통증을 단순하게 판단해 증상이 악화된 상태에서 뒤늦게 내원하는 환자들이 많다.”며 “특히 요통의 정확한 원인 질환을 진단받는 것이 우선이며, 증상의 경중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지기 때문에 본인에게 적합한 치료법으로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다.”고 전했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스마일신경외과

등록일2017-04-17

조회수3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